본문 바로가기

분류 전체보기30

수원연화장은 너무나 추웠다. 할머니는 그렇게 자식들에게 효자가 될 수 있는 기회를 주고 떠났다. 요즘 장례식장은 일찍 문을 닫는다. 새벽 세시에 장례식장에 도착했다. 아버지가 나를 맞이해 주셨다. 장례식장은 한산했다. "요즘 장례 문화가 그렇더라고, 밤에는 문걸어잠그고 집에서 자고 다시 오고 그러는가봐." 코로나 때문에 문상객이 없어서 인지 나를 기다린 우리집 식장문만 열려있고 나머니 식장은 문이 닫혀있었다. 오는 길에 아이들은 잠이 들었고 식장 내에 가족실에 아이들을 눕혔다. 할머니의 영정사진이 보였다. 내가 기억하는 마지막 그 모습. 내가 결혼전에 할머니와 같이 살았을 적에 찍었던 할머니가 있었다. '이제 진짜 할머니가 없구나.' 마음이 울컥했다. 하지만 울 수 없었다. 그 자격이 없다고 생각했다. 결혼 하고 지난 몇 년간 얼굴한번 보기 힘든 손자였다. 그렇게 극진한 사랑을 쏟아부어가며 애지중지.. 2022. 1. 3.
할머니 상여가 : 이제 가면 언제 오나. 강릉에서 강동 성심병원 장례식장까지 철부지 어린이는 상여가가 재밌었다. "이제 가면 언제 오나. 어허 어이야." 아홉살 안팎의 나는 할머니를 따라 할머니 삼촌 뻘되는 분의 장례식장을 따라갔고 거기서 상여가를 처음 접했다. 국악 한마당에서 들을 법한 노래가 재밌어 집에 와서도 종종 그 곡조를 생각하며 따라불렀다. 이내 할머니는 나에게 "그 노래 따라하지 마라."하면서 핀잔을 주었다. 하지만 나는 그 노래가 너무 재밌었기에, 숨어서 종종 부르곤 했다. 나에겐 일면식 없는 어느 노인의 죽음이었다. 할머니가 눈물을 훔치는 게 꽤나 낯설게 느껴졌다. '살만큼 살다가 돌아가신 걸 울긴 왜운담.'하고 생각했다. 하지만 눈물이 나더라. 할머니가 93세에 돌아가셨다. 대한민국 평균 수명을 훌쩍 뛰어넘은 연세였고, 누군가는 일백번을 고쳐죽어도 채우지 못할 .. 2021. 12. 30.
24시간 카페영업 더 노벰버 라운지 최석률 대표님! 정부에 개기려면 제대로 하시죠? 시국선언갑시다. 최석률 대표님! 아무리 먹고살기 힘들다지만 정부에 손실보상도 안 해주고 규제만 한다고 징징대고 그러면 안되죠. 어차피 칼을 빼드려고 했다면 제대로! 화끈하게! 요런 거 자주 써드릴 테니 전국 매장에 대문짝만 하게 붙이시라고요. 아시겠어요? 우리는 코로나를 스웨덴 및 일본의 기준에 따라 자연면역으로 이겨낼 수 있는 감기의 일종으로 간주할 것이다. 코로나가 감기라는 것은 이미 밝혀진 진실이며, 이는 경북대학교 이덕희 교수 및 코로나 미스테리의 저자 한의사 김상수, 그리고 서울대 의대 이왕재 명예 교수의 작금에 대한민국에서 일어나는 코로나 방역 대한 문제제기를 통해 여러 차례 증명되었다. 고로 우리는 작금의 코로나 사태를 다국적 제약회사의 공포 마케팅을 이용한 의료 농단이며, 대한의사협회의 오진으로 인한 참극.. 2021. 12. 22.
차세대 일등 신부감은 백신 안맞은 여자? 백신은 불임주사야! 프리메이슨의 인구감축계획? 일루미나티의 유산설계 https://m.blog.naver.com/PostView.naver?blogId=saranmul&logNo=222596323191&navType=by 코로나 백신 접종으로 한 세대가 불임될지도 모른다 -분자생물학자이자 독성학자 접중 중단 요 https://dailyexpose.uk/2021/12/07/american-toxicologist-calls-for-an-immediate-halt-to-covid-injecti... blog.naver.com 출처 :서경대학교 한찬욱 교수의 피크오일 블로그 백신 맞고 계류유산됐어요. 주변에 아는 임산부 있어? 나는 그래도 나이가 삼십 대 초반이라 주변에 임산부 소식을 듣곤 해. 근데 백신 맞고 유산됐다는 말이 종종 있어. 심심치 않게 들려. 왜일까? 정부에서는.. 2021. 12. 21.